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81

인천공항 부채비율 100% 넘어…재무건전성 '빨간불' 인천공항이 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적자와 4단계 건설비용 투입 등으로 부채비율은 100%를 넘어 재무건전성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2023년)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은 33만7801회, 여객 5594만명, 화물 274만t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9년 대비 회복률은 운항 83.6%, 여객 78.6%, 화물 99.2%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완화에 따른 세계적인 출입국 규제 해제와 엔데믹 영향 등으로 풀이된다. 지난해(2022년)와 비교하면 운항은 73.3%, 여객은 213.1%, 화물은 마이너스 6.9%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산업기술연구원은 내년 인천공항 여객은 6750만~7100만명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2019년.. 2023. 12. 25.
동북아 최대 목표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개장 동북아 최대 복합리조트를 목표로 지난 11월 30일 부분 개장한 ‘모히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이하 인스파이어)’가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 제3국제업무지구(IBC-III) 430만㎡에 조성된 인스파이어는 12월 13일 리조트 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언론에 처음 공개했다. 높이 25m, 길이 150m에 천장과 벽에 설치된 초대형 LED 전광판에는 나무와 풀은 물론 새들이 날아다녀 마치 숲속을 걷는 느낌을 준다. ‘오로라’로 불리는 이곳은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거리이다. 축구장보다 넓은 광장에는 지름 30m짜리 키네틱 샹들리에가 달려 방문객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국내 최초의 공연 전문 아레나도 이날 함께 선보였다. 지난 2일 ‘멜론뮤직어워드(MMA) 2023’에서 베.. 2023. 12. 14.
올 연말은 '설레임' 가득한 인천공항서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낸 인천공항에 연말을 맞아 화려한 조명장식이 연출됐다. 올해의 컨셉은 ‘Winter forest, for real(진짜 겨울 숲)’이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에 연출된 조명은 높이 27m 의 대형 미디어파사드에서 나오는 영상과 어우려져 인증샷 명소가 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용되는 구상나무 60여주를 심었다. 설치된 장식은 12월31일까지 전시된다. 설레임을 안고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이용객뿐 아니라 겨울 경관과 연말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인천공항 장식물을 강추한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에 설치된 대형 꽃 장식물인 '타마스 메조피' 이 작품은 공항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새로운 경험에 대한 설레임을 자연소재인 다.. 2023. 12. 8.
초심 잃고, 뒤쳐지는 인천공항 인천공항이 초심을 잃고, 미래 비전도 제시하지 못한채 자꾸 뒤쳐진다는 느낌이다. 지난 23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다녀오면서 깜짝 놀랐다. 싱가포르 창이공항 제4여객터미널은 1층에 입국심사대와 수하물을 찾는 입국장 함께 있다. 입국장 밖 환영홀에서 입국장 내 수하물을 찾는 모습을 모두 볼 수 있도록 투명유리도 설치됐다. 비행기를 타고 도착한 가족과 지인이 입국장 내에서 짐을 찾는 모습을 환영홀에서 훤히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입국장뿐만 아니라 3층 출국장은 투명유리도 없이 출국심사와 보안검색을 받고 면세점으로 가는 모습을 다 볼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공항 이용객에 대한 서비스이다.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도 처음에 입국장과 출국장을 모두를 투명유리로 설치했다. 창이공항보다 20년을 앞섰다. 그러나.. 2023. 11.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