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81

'쥬얼창이'가 공항의 개념을 바꿔 놓고 있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있는 쥬얼창이(Jewel Changi)는 공항의 개념을 ‘거쳐 가는 곳’에서 ‘머무는 곳’으로 바꿔놓고 있다. 창이공항 중앙에 있는 쥬얼창이는 원형의 유리 철골구조로 된 거대한 크기이다. 천장 중앙에 있는 인공폭포는 오전 11시부터 쉴새 없이 내려와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높이 40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실내 인공폭포를 본 관광객들의 입에서는 감탄사가 쏟아진다. 지하2층까지 떨어지는 폭포는 장관이다. 폭포 주변으로 수많은 관광객들을 사진을 찍기 위해 핸드폰과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이 폭포는 1분당 3만8000ℓ의 물이 쏟아지고, 비오는 날은 빗물이 폭포 일부가 되어 떨어진다. 폭포수 주변에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 수입한 나무들로 거대한 숲이 조성됐다. 마치 영화를 보는.. 2023. 11. 26.
'인도네시아 바탐공항' 제2 인천공항으로 '날개짓' 인천공항이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바탐공항이 ‘제2의 인천공항’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바탐공항 건설·운영에 참여하면서 공항 관련 한국 기업들도 잇따라 진출해 ‘한국형 공항 플랫폼(K-Airport)’이 통째로 해외로 수출되고 있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공항은 인도네시아 최초의 자유무역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여객터미널은 지은 지 30년이 넘는다. 출국장 체크인카운터와 입국장 시설도 오래돼 열악하다. 제각각인 상업시설 간판들 탓에 마치 어수선한 시골의 버스터미널처럼 보이기도 한다. 바탐공항은 인천공항 규모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이용객이 적은 탓에 편의시설도 몇 곳 없다. 인천공항과 같은 그럴싸한 면세점도 없다. 그러나 바탐공항 직원들은 친절한 웃음으로 이용객들을 맞이.. 2023. 11. 25.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인천공항에도 해외토픽 '범죄' 있었네 공항만 항만에서의 범죄는 금괴와 마약, 명품 등을 몰래 반입하는 밀수(관세법)와 담장을 넘거나 개구멍을 통해 입국하려는 밀입국(출입국관리법)이 대부분이다. 항공기에서 담배를 피거나 총알 등 위해물품이 나오는 것은 항공보안법 위반이다.여객터미널에 많은 이용객이 몰려 여객들의 짐을 훔치(절도)는 경우도 있다. 가끔식 해외공항에서 승객이 항공기에 타기 전 위탁 수하물로 맡긴 여행용 가방을 몰래 뒤져 귀금속과 현금을 훔치는 것을 ‘해외토픽’에서 보곤한다.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에는 이런 범죄는 발생하지 않을 줄 알았다. "인천공항은 세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세계 공항을 선도하는 리딩공항이니까?" 그런데 인천공항도 다른 해외공항과 별반 다르지 않다. 공항 상주직원이 2년 넘게 여객 가방을 뒤져 금품을 .. 2023. 11. 9.
'터줏대감' 롯데 이어 신한도 인천공항서 짐싼다 롯데면세점에 이어 신한은행이 인천공항에서 떠난다. 롯데와 신한은 2001년 인천공항 개항때부터 입점한 ‘터줏대감’들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10월 25일 실시한 인천공항에 입점 은행입찰에서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제1·2 여객터미널(T1·T2)과 탑승동에 은행·환전소를 운영할 수 있는 3개 사업권에 대해 입찰을 진행했다. 3개 사업권에 대해 복수 입찰은 가능하지만, 복수 낙찰은 불가능하다. 신한·KB국민·하나·우리은행 등 국내 4대 은행이 치열할 경쟁을 벌인 결과, 결국 신한은행이 탈락한 것이다. 애초 농협은행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불참했다. KB국민은행은 이번 입찰에서 연간 임대료로 709억여원(제1사업권 T1·T2 지하 1층 서편)을 써 .. 2023.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