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81

인천공항에 들려온 '낭보'…필리핀 아키노공항 개발·운영권 수주 코로나19 사태를 완전히 벗어나 여객 수요가 2019년 이전으로 회복해 활기를 되찾은 인천공항에 ‘낭보’가 들왔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필리핀 관문공항이면서 수도공항인 ‘마닐라 니노이아키노국제공항(아키노공항) 개발·운영사업권’을 수주한 것이다. 이 사업은 도로와 공항 등 공공 인프라 조달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건설, 운영, 관리하는 민간투자사업인 PPP사업(Public Private Partnership) 이다. 인천공항공사가 독자적으로 아키노공항 개발과 운영권을 수주한 것은 아니다. 필리핀 산미구엘사(SMHC)와 현지 재무투자사(RMM Asian Logistics, RLW Aviation Development)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참여한 것이다. 산미구엘사가 주도한 컨소시엄 지분율은 산미구엘 33.. 2024. 2. 21.
"스카이72, 인천공항에 942억 배상하라" 법원이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스카이72)는 인천국제공항공사에 503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2022년 7월 스카이72에서 선제적으로 변제받은 439억원을 합치면 인천공항공사가 받을 손해배상액은 모두 942억원이다. 인천지법 민사 11부(김양희 부장판사)는 지난 2월 1일 인천공항공사가 스카이72를 상대로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스카이72는 인천공항공사에 503억원 가량을 지급하라”며 “소송비 중 절반은 인천공항공사가, 나머지는 스카이72가 부담하라”고 명령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스카이72가 인천공항 토지 364만㎡(110만평)를 2021년부터 2023년 2월까지 26개월간 무단 점유하고 2000억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면서 토지사용료를 한 푼도 내지 않는.. 2024. 2. 4.
인천공항 '줄 서기' 더 심해졌다. 인천공항이 코로나19 사태를 완전히 벗어나 일상을 회복했다. 지난 7일 낮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입국장은 입국객과 환영객으로, 출국장은 겨울방학 등을 맞아 해외로 출국하려는 이용객들로 북새통이다. 4층 식당가는 물론 3층의 빵집과 커피숍도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거린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던 면세점도 쇼핑객 맞이가 한창이다. 마스크를 착용한 이용객도 찾기 어려웠다. 코로나19로 침체됐던 항공수요가 빠르게 회복돼 인천공항도 다시 활기를 되찾았다. 동계 항공 성수기인 이날 인천공항 이용객은 출국 10만3499명, 입국 8만9510명 등 19만3009명이다. 그러나 3층 출국장의 체크인카운터와 보안검색장에는 이용객이 대거 몰려 ‘줄서기’는 여전하다. 오히려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심.. 2024. 1. 9.
비젼 없는 '정치인 낙하산' 인천공항에 정치인 낙하산이 잇따르고 있다.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 방해 혐의로 실형까지 살았던 문정옥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65)이 인천공항 제1자회사 인천공항시설관리(주) 사장에 지난 26일 취임됐다. 문 사장은 법무부 인사검증단과 대통령실에서 인사검증을 거쳤다. ‘낙하산으로 시끄러울 까 봐’ 문 사장은 취임식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임기 3년인 문 사장은 연봉이 약 1억2000만원 정도이며, 성과급을 최대 100%까지 받을 수 있다. 문 사장은 2013년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방해 해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위증교사혐의로 구속기소돼 법원에서 징역 2년에 자격정지 1년을 선고받았다. 문 사장은 또 2014년 2월 부하 직원을 시켜 SK그룹 등 여러 대기업.. 2023. 12. 29.
인천공항 부채비율 100% 넘어…재무건전성 '빨간불' 인천공항이 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적자와 4단계 건설비용 투입 등으로 부채비율은 100%를 넘어 재무건전성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해(2023년) 인천공항 항공기 운항은 33만7801회, 여객 5594만명, 화물 274만t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9년 대비 회복률은 운항 83.6%, 여객 78.6%, 화물 99.2%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완화에 따른 세계적인 출입국 규제 해제와 엔데믹 영향 등으로 풀이된다. 지난해(2022년)와 비교하면 운항은 73.3%, 여객은 213.1%, 화물은 마이너스 6.9%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산업기술연구원은 내년 인천공항 여객은 6750만~7100만명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2019년.. 2023. 12. 25.
동북아 최대 목표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개장 동북아 최대 복합리조트를 목표로 지난 11월 30일 부분 개장한 ‘모히건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이하 인스파이어)’가 손님맞이에 분주하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 제3국제업무지구(IBC-III) 430만㎡에 조성된 인스파이어는 12월 13일 리조트 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언론에 처음 공개했다. 높이 25m, 길이 150m에 천장과 벽에 설치된 초대형 LED 전광판에는 나무와 풀은 물론 새들이 날아다녀 마치 숲속을 걷는 느낌을 준다. ‘오로라’로 불리는 이곳은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거리이다. 축구장보다 넓은 광장에는 지름 30m짜리 키네틱 샹들리에가 달려 방문객들의 시선을 빼앗는다. 국내 최초의 공연 전문 아레나도 이날 함께 선보였다. 지난 2일 ‘멜론뮤직어워드(MMA) 2023’에서 베.. 2023. 12. 14.
올 연말은 '설레임' 가득한 인천공항서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낸 인천공항에 연말을 맞아 화려한 조명장식이 연출됐다. 올해의 컨셉은 ‘Winter forest, for real(진짜 겨울 숲)’이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에 연출된 조명은 높이 27m 의 대형 미디어파사드에서 나오는 영상과 어우려져 인증샷 명소가 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용되는 구상나무 60여주를 심었다. 설치된 장식은 12월31일까지 전시된다. 설레임을 안고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이용객뿐 아니라 겨울 경관과 연말 분위기를 느끼고 싶다면 인천공항 장식물을 강추한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에 설치된 대형 꽃 장식물인 '타마스 메조피' 이 작품은 공항에서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사람들이 느끼는 새로운 경험에 대한 설레임을 자연소재인 다.. 2023. 12. 8.
초심 잃고, 뒤쳐지는 인천공항 인천공항이 초심을 잃고, 미래 비전도 제시하지 못한채 자꾸 뒤쳐진다는 느낌이다. 지난 23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다녀오면서 깜짝 놀랐다. 싱가포르 창이공항 제4여객터미널은 1층에 입국심사대와 수하물을 찾는 입국장 함께 있다. 입국장 밖 환영홀에서 입국장 내 수하물을 찾는 모습을 모두 볼 수 있도록 투명유리도 설치됐다. 비행기를 타고 도착한 가족과 지인이 입국장 내에서 짐을 찾는 모습을 환영홀에서 훤히 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입국장뿐만 아니라 3층 출국장은 투명유리도 없이 출국심사와 보안검색을 받고 면세점으로 가는 모습을 다 볼 수 있다. 이 모든 것은 공항 이용객에 대한 서비스이다.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도 처음에 입국장과 출국장을 모두를 투명유리로 설치했다. 창이공항보다 20년을 앞섰다. 그러나.. 2023. 11. 27.
'쥬얼창이'가 공항의 개념을 바꿔 놓고 있다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있는 쥬얼창이(Jewel Changi)는 공항의 개념을 ‘거쳐 가는 곳’에서 ‘머무는 곳’으로 바꿔놓고 있다. 창이공항 중앙에 있는 쥬얼창이는 원형의 유리 철골구조로 된 거대한 크기이다. 천장 중앙에 있는 인공폭포는 오전 11시부터 쉴새 없이 내려와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높이 40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실내 인공폭포를 본 관광객들의 입에서는 감탄사가 쏟아진다. 지하2층까지 떨어지는 폭포는 장관이다. 폭포 주변으로 수많은 관광객들을 사진을 찍기 위해 핸드폰과 카메라 셔터를 누른다. 이 폭포는 1분당 3만8000ℓ의 물이 쏟아지고, 비오는 날은 빗물이 폭포 일부가 되어 떨어진다. 폭포수 주변에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 수입한 나무들로 거대한 숲이 조성됐다. 마치 영화를 보는.. 2023. 11. 26.
'인도네시아 바탐공항' 제2 인천공항으로 '날개짓' 인천공항이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바탐공항이 ‘제2의 인천공항’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바탐공항 건설·운영에 참여하면서 공항 관련 한국 기업들도 잇따라 진출해 ‘한국형 공항 플랫폼(K-Airport)’이 통째로 해외로 수출되고 있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바탐 항나딤공항은 인도네시아 최초의 자유무역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여객터미널은 지은 지 30년이 넘는다. 출국장 체크인카운터와 입국장 시설도 오래돼 열악하다. 제각각인 상업시설 간판들 탓에 마치 어수선한 시골의 버스터미널처럼 보이기도 한다. 바탐공항은 인천공항 규모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이용객이 적은 탓에 편의시설도 몇 곳 없다. 인천공항과 같은 그럴싸한 면세점도 없다. 그러나 바탐공항 직원들은 친절한 웃음으로 이용객들을 맞이.. 2023. 11. 25.
"고양이에게 생선 맡긴 꼴"…인천공항에도 해외토픽 '범죄' 있었네 공항만 항만에서의 범죄는 금괴와 마약, 명품 등을 몰래 반입하는 밀수(관세법)와 담장을 넘거나 개구멍을 통해 입국하려는 밀입국(출입국관리법)이 대부분이다. 항공기에서 담배를 피거나 총알 등 위해물품이 나오는 것은 항공보안법 위반이다.여객터미널에 많은 이용객이 몰려 여객들의 짐을 훔치(절도)는 경우도 있다. 가끔식 해외공항에서 승객이 항공기에 타기 전 위탁 수하물로 맡긴 여행용 가방을 몰래 뒤져 귀금속과 현금을 훔치는 것을 ‘해외토픽’에서 보곤한다. 2001년 개항한 인천공항에는 이런 범죄는 발생하지 않을 줄 알았다. "인천공항은 세계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세계 공항을 선도하는 리딩공항이니까?" 그런데 인천공항도 다른 해외공항과 별반 다르지 않다. 공항 상주직원이 2년 넘게 여객 가방을 뒤져 금품을 .. 2023. 11. 9.
'터줏대감' 롯데 이어 신한도 인천공항서 짐싼다 롯데면세점에 이어 신한은행이 인천공항에서 떠난다. 롯데와 신한은 2001년 인천공항 개항때부터 입점한 ‘터줏대감’들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 10월 25일 실시한 인천공항에 입점 은행입찰에서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제1·2 여객터미널(T1·T2)과 탑승동에 은행·환전소를 운영할 수 있는 3개 사업권에 대해 입찰을 진행했다. 3개 사업권에 대해 복수 입찰은 가능하지만, 복수 낙찰은 불가능하다. 신한·KB국민·하나·우리은행 등 국내 4대 은행이 치열할 경쟁을 벌인 결과, 결국 신한은행이 탈락한 것이다. 애초 농협은행도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불참했다. KB국민은행은 이번 입찰에서 연간 임대료로 709억여원(제1사업권 T1·T2 지하 1층 서편)을 써 .. 2023. 1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