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81

인천공항 22년만에 누적 이용객 8억명 달성 인천공항 누적 이용객이 10월4일 8억명을 넘었다. 2001년 개항 이후 22년만이다. 2001년 3월 29일 개항한 인천공항은 4년 7개월만인 2005년 10월 누적 이용객 1억명을 달성했다. 항공 수요가 급증해 누적 이용객 증가 속도도 빨라졌다. 2억명은 4년 5개월만인 2009년 3월, 3억명은 3년만인 2012년 3월, 4억명은 2년 5개월만인 2014년 8월, 5억명은 2016년 7월, 6억명은 1년 8개월만인 2018년 3월, 7억명은 1년 5개월만인 2019년 8월이다. 그러나 2020년 발생한 코로나19 사태가 발목을 잡았다. 코로나19 첫 해 인천공항 이용객은 1204만명이다. 2021년은 인천공항에서 '최악의 해'로 기록될 것이다. 넓디 넓은 터미널은 텅텅비어 누적 이용객은 고작 320.. 2023. 10. 9.
성수기 '인천공항 주차장 포화'…자가용 계속 늘면 비행기 못 탈 수도 코로나19 사태가 끝난 뒤 인천공항이 다시 북적거리고 있다. 텅 비었던 인천공항 여객터미널과 면세점은 이용객이 늘어 반색이다. 그러나 주차장은 사정이 다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맞은 2023년 여름 항공 성수기인 지난 7월25일부터 8월15일까지 인천공항 이용객은 하루 평균 18만명이 넘었다. 지난달 12일은 19만5154명으로 코로나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이용객이 늘면서 인천공항 주차장은 몸살을 앓았다. 인천공항에는 하루 이용료 2만4000원의 단기주차장과 9000원인 장기주차장 등 13곳에 3만8000여대를 댈 수 있는 주차공간이 있다. 성수기에 만차가 되면 주차장이 아닌 인천공항공사 청사 앞 잔디광장과 헬기장 등도 임시주차장으로 사용한다. 4만대 이상을 댈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주차.. 2023. 9. 8.
스카이 끝나니, 이젠 클럽72 와 소송해야 할 판 인천공항 스카이72 골프장을 인수·인계 받아 지난 4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KX그룹의 클럽72 골프장이 고의적으로 매출을 줄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인천공항공사의 골프장 입찰 과정에서 턱없이 높게 쓴 임대료 계약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업한 지 불과 4개월밖에 안된 KX그룹이 인천국제공항공사를 상대로 총 매출에 따른 임대료 산정이나 모든 세금을 골프장 운영자가 납부하게 만들었다는 등 불평등하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조정 신청을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정은 결렬됐고, 향후 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20년 계약이 종료됐음에도 2023년 2월까지 2년2개월 동안 불법점유한 스카이72로 형사와 민사 등 법적 갈등을 겪었는데, 또 클럽72와 법적 소송을 해야 할 판이다. K.. 2023. 8. 1.
공항은 '세계 최고' 사장 임명은 '세계 최하위' 인천국제공항공사 제10대 이학재 사장이 6월19일 취임했다. 공모 때부터 ‘낙하산 내정설’이 돌았지만, 예상은 빗나가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제가 집권하면 그냥 놓겠습니다. 여기에다가 사장 누구 지명하고 이렇게 안 하고요. 캠프에서 일하던 사람을 시킨다? 저 그런 거 안 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낙하산 인사를 안하겠다고 국민과 약속한 것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보은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초대 강동석 사장을 제외한 9명이 모두 낙하산으로 임명된 셈이 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도 창립한지 20년이 넘어 내부에서도 사장이 나와야 하는데, 늘상 외부에서 ‘공항’과 관련 없는 인물이 낙하산으로 임명되다 보니 직원들도 ‘그려러니’ 한다. 일부에서는.. 2023. 6.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