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86

인천공항에 꽃내음 물씬 인천국제공항 안팎에 꽃내음이 물신 풍기고 있다. 여객터미널을 쪽을 가다 보면 오른편에 개나리 꽃이 활짝 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유휴지 70만㎡에 심어 놓은 것들로 벌써 봄이 성큼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늘정원이라 불러진 이곳에는 개나리 100만주, 철쪽 30만주를 심었졌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월 20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2012 하늘공원 개나리꽃 체험 프로그램’을 연다. 어린이들이 개나리꽃의 성장과정과 아름다움을 감성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또 개나리 꽃꽃이, 신기한 화분 만들기, 공원 가꾸기 등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됐다. 특히 이곳에서는 제1,2 활주로 하단에 있어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것도 볼 수 있다. 여객터미널에도 벗꽃이 만개했다. 실제 꽃이 아니라 디지털 벗꽂을 영상으로 .. 2012. 4. 18.
법 무시하는 국정원과 외교통상부 G50 핵안보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테러 경계령이 내려진 인천공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스라엘 외무장관이 자신의 가방에 대해 보안검색도 받지 않은채 항공기에 탑승해 출국해 버린 것이다. 여기에 이스라엘 외무장관의 의전을 수행한 외교통상부 직원은 ‘입’ 보증까지 섰다. 보안검색을 받지 않은 탑승객은 항공기에 탑승시키지 말아야 하는데도 국가정보원은 이를 허가하고 비행기를 이륙시켰다. 인천공항의 보안이 얼마나 허술한지 알만하다. 리베르만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16일 오후 6시40분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1번 출국장 의전통로를 통해 출국하려다 보안검색요원들이 핸드캐리어(가방)에 대해 X-레이 검색을 요구하자 거부했다. 리베르만 장관과 수행원 15명은 문형탐지기를 통해 신체 검색을 받았지만 가방 .. 2012. 3. 16.
40일 동안 청소하는 인천공항 인천공항이 전세계 50개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핵안보정상회의와 겨울내 찌든 때를 씻어내는 봄맞이 대청소가 한창이다. 인천공항은 매년 봄이 되면 대청소를 하고 있다. 하지만 일반 건물의 청소와는 비교 할 수 없다. 국내 최대 규모의 건축물인 인천공항답게 동원되는 인천과 장비는 어마 어마하다. 지난 2월 중순부터 시작된 청소는 40일간 진행되며 하루 최대 1200여명의 인원과 곤돌라 등 100대의 장비가 투입된다. 축구장 60배 크기로 단일건축물로는 국내 최대인 여객터미널을 둘러싸고 있는 통유리만 3만9000개(10만㎡)에 이른다. 교통센터는 1만8000개(4만4900㎠), 지난 2008년 개장한 탑승동에도 유리가 1만3200개(3만2760㎡) 있다. 외곽 유리만 7만200개에 달한다. 외벽 유리 규모는 17.. 2012. 3. 11.
스카이72 골프장에 인천공항 제5 활주로 만든다 국토해양부가 인천공항 스카이72 골프장 부지에 예정대로 제5 활주로를 건설하기로 했다. 국토부 산하 서울지방항공청(이하 서항청)은 “현재 3500만명을 처리하는 인천공항에 연간 1억명의 여객처리를 위해 ‘인천공항 비행장 시설 변경에 따른 장애물 제한 표면 변경 고시를 3월에 관보에 게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종도와 용유도 사이에 있는 인천공항이 위성으로 한 눈에 볼 수 있다. 파혜쳐진 곳이 영종하늘도시이다. 1990년대 마련된 인천공항 마스터플랜에는 제 5활주로 예정 부지가 있다. 그곳은 바로 스카이72 골프장이다. 스카이72 골프장은 이 때문에 인천국제공항공사와 2020년까지만 임대 계약을 맺었다. 제5 활주로가 건설되다면 골프장은 당연히 폐쇄된다. 서항청 관계자는 “골프장은 당초부터 제5 활주로 예.. 2012. 2.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