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 이야기174

개항 20년…인천공항 초대형공항으로 난다 2021년 3월29일 동북아의 허브공항을 목표로 개항한 인천국제공항이 개항 20년을 맞는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아 제1·2여객터미널과 탑승동에 이용객이 없어 썰렁하지만 인천공항은 전 세계 어느 공항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대한민국의 자랑거리이다. 인천 영종도와 용유도 사이의 바다를 메워 여의도 면적의 16배 규모인 5616만㎡(1700만평)에 건설한 인천공항은 1992년 11월 첫 삽을 뜬지 8년 4개월만인 2001년 개항했다. 단군 이래 최대 국책사업으로 진행된 인천공항 1단계 건설사업은 단일 건축물로 최대인 49만6000㎡(15만평)의 구조물인 여객터미널에 설계 도면만 48만장, 연 인원 1380만명, 동원된 장비만 연 253만대에 달한다. 통신케이블만 서울∼부산의 24배인 1만1079㎞가.. 2021. 3. 21.
인천공항 오성산을 어찌할꼬… 인천공항 건설을 위해 골재와 흙을 제공하고, 장애구릉사업으로 172m에서 52m로 허리가 잘려나간 인천 중구 용유도 오성산이 12년째 방치되고 있다. 높이 47∼52m의 작은 언덕에 불과한 오성산 주변에는 주택이 들어서고 있지만, 여전시 정상에서는 인천공항 활주로와 여객터미널은 물론 무의도와 실미도 등 인천 섬등 서해 바다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인천공항과 용유도의 비경을 볼 수 있는 몇 안되는 명소이다. 오성산 동측에는 공항전망대도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활주로 중심 반경 4㎞ 이내는 항공기 안전운항을 위해 해발 52m 이상에 대해 고도제한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장애구릉사업을 벌여 오성산이 절토된 것이다. 2003년∼2009년까지 오성산을 깎아낸 돌과 흙은 인천공항 2단계 건설에 사용했다. 인천.. 2021. 2. 16.
이젠 낯설지 않은 인천공항 풍경 코로나19 사태 1년을 맞아 인천국제공항을 둘러봤다. 이용객이 없어 터미널은 텅 비고, 한산한 것이 낮설지 않다. 면세점이나 상점들이 문을 닫은 것도 당연해 보인다. 이젠 이런 인천공항의 풍경에 익숙해졌다. 제1·2여객터미널 중간에 위치해 항공기 32대를 동시에 댈 수 있는 탑승동을 가려면 셔틀트레인(IAT)을 타야 한다. 보안검색과 출국심사를 마치고, 제1여객터미널 중앙 지하에 내려가야 셔틀트레인을 탈 수 있다. 제1여객터미널에서 탑승동까지 거리는 900m이다. 셔틀트레인은 제1여객터미널과 탑승동을 5분 간격으로 왕복 운행한다. 그러나 셔틀트레인에는 여행객이 한 명도 없다. 상주 직원 몇 명만 타고 있었다. 코로나19 이후 셔틀트레인은 탑승객이 아닌 상주 직원들의 전용열차가 됐다. 16만6000㎡ 규모.. 2021. 1. 6.
바뀌지 않는 '인천공항 사장 뽑기' 내년이면 개항 20년을 맞는 인천공항에 변하지 않는 구태가 있다. 바로 새 사장을 뽑는 절차이다. 정권이 바뀔때마다 입맛에 맞는 사람을 앉히는 것이야 권력자들의 정치행위로 봐야 하지만, 선임 절차는 똑같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도 세계 최고 인천공항을 이끌어갈 새 사장을 선임하면서 미리 ‘내정자’를 정해놓고, 지원자들을 ‘들러리’로 만들었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답습하고 있다. 세계적인 안목과 지식을 겸비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을 타개할 ‘인재’를 인천공항 사장으로 선임해야 함에도 청와대나 국토교통부의 퇴물 관료(관피아)들을 여전히 낙하산으로 보내고 있다. 이번 제9대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선임도 그렇다. 인천공항 비상임이사 등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는 새 사장을 뽑기 위해 .. 2020. 11. 18.
인천공항 내년 ‘최악의 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천공항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이용객이 70%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경영난도 심화돼 빚내서 월급을 줘야 할 판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년 6월쯤 코로나19 백신 나올 것으로 예측하고 내년 인천공항 이용객을 예측했다. 예상대로 6월쯤 백신이 나온다면 1352만명(중립적인 시나리오), 백신이 나와 항공수요가 회복된다면 2092만명(낙관적인 시나리오)이다. 코로나19 백신도 늦게 나오고 지금처럼 ‘펜더믹(pandemic·전세계적인 유행병’이 지속된다면 550만명(비관적인 시나리오)이다. 비관적일 경우 2001년 3월29일 개항 첫 해 1100만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 된다.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면서 최근 인천공항 이용객은 하루 1만명을 넘지 못하고 있.. 2020. 11. 4.
인천공항 사장이 잘린 진짜 이유는? 구본환 제 8대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60)이 9월 29일 해임됐다.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8명의 사장 중 임기를 못 채운 사장은 구 전 사장이 처음이다. 7명은 사장은 임기를 다 채우거나, 정치권 진출 등을 위해 자진 사퇴한 경우이다. 구 전 사장처럼 잘린 경우는 없었다. 구 전 사장은 특히 자신을 낙하산으로 임명해 주고, 30년 이상 근무한 소위 ‘친정’인 국토교통부에 의해 해임되는 수모까지 겪었다. 국토부는 구 전 사장의 해임 이유는 2019년 10월2일 국정감사 당시 태풍에 대한 비상 대비태세 소홀과 당일 일정에 관한 사유서를 국토부와 국회에 허위보고 하고, 인천공항공사 직원에 대한 부당한 직위해제 지시 등 공공기관장으로서의 ‘충실의 의무’ 위반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구 전 사장이 부당.. 2020. 10. 11.
스카이72 '어불성설' 인천공항 부지에 있는 스카이72 골프장 입찰을 두고 인천공항 안팎이 시끄럽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02년 7월 민간사업자인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와 체결한 실시협약이 오는 12월31일 종료됨에 따라 새 사업자 선정에 나섰다. 반면 현재 골프장을 운영중인 민간사업자는 2021년 바다코스(54홀)에 제5활주로가 착공될 것으로 알고 2020년까지 계약했다며, 착공이 늦어진 만큼 계약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현 운영자인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측의 주장은 ‘억지’에 가깝다. 일부 언론에서는 계약을 연장해줘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지만, 수의계약을 통한 계약 연장은 명백한 특혜이다. 반대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매년 100억원 이상의 순익을 내는 스카이72 골프장을 현 사업자에게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2020. 9. 10.
개항 20주년 앞두고 최대 위기 맞은 인천공항 인천공항이 내년 개항 20주년을 앞두고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19로 여객은 급감하고 최대 수익원인 면세점과 상업시설 임대료가 감면된데다 납부기간도 유예돼 올해 큰 폭의 적자가 예상된다. 여기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로 반목과 불신이 최고조에 달해 조직 문화도 망가져 가고 있다. 인천공항의 한 관계자는 “7월 한달 인천공항공사가 벌어들인 수익은 40억원 정도이고, 지출은 2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익이 거의 없어 은행에서 차입해 조달하고 있다”며 “인천공항 개항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천공항 이용객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하루 평균 7000여명에 불과하다. 지난 7월 전체 이용객은 21만9092명으로, 지난해 601만2769.. 2020. 8. 21.
정규직화로 반목과 불신…되돌릴 수 없는 강을 건너고 있다 인천공항이 정규직화로 시끄럽고 혼란스럽다. 정규직인 인천국제공항공사 노동조합은 구본환 사장의 퇴진을 외치며 사무실마다 ‘구본환 OUT·경영진 각성하라’는 커다란 종이를 붙여 놨다. 지난달엔 공항청사 복도에 이번 정규직화를 추진했던 경영진의 얼굴 사진과 함께 ‘부끄럽지 않으십니까’ 라며 비아냥댔다. 사진이 걸린 경영진 중 구본환 사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사는 인천공항 건설의 주역들이다. 이들 중 한 명은 “지금까지 살아온 모습이 후회스럽다”고 털어놨다 여기에 인천공항의 상징인 CI를 구 사장이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조롱까지 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발 인천공항 구본환사장의 질주를 막아주세요’라는 글도 올라와 있다. 경영진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했다. 내부에서 진행되는 일도 밖으로 터져.. 2020. 7.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