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 이야기174

깊은 고민에 빠진 대한항공 ! 인천공항 핵심시설인 인천국제공항급유시설(주)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9일 서울지방항공청으로부터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매매가는 1986억원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은행으로부터 돈을 차입해 납부할 계획이다. 공항공사는 다음주 중순쯤 입찰공고를 낼 계획이다. 대한항공의 자회사인 한국공항의 운영권이 8월13일 종료됨에 따라 8월14일까지 새 사업자를 투입, 운영해야 한다는 것이 공항공사의 입장이다. 공항공사는 급유시설 운영권 입찰을 상업시설 입찰에 준한다고 밝혔다. 상업시설의 입찰은 보통 2∼3개월 걸린다. 공고기간은 보통 2주이다. 사업설명회와 입찰 참가업체들이 제안서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공항공사는 긴급입찰을 하면 가능하다고 밝히지만 3주만에 업체를 선정하는 것을 시간·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운영권은 3.. 2012. 7. 20.
인천공항 이사회가 민영화 길 터 줬다. 인천공항 지분 매각에 대해 국민들과 정치권에서 반대 여론이 거센 가운데 정부가 인천공항 민영화에 첫 단추를 끼웠다. 민자사업기간이 8월13일 종료돼 국가로 귀속되는 인천국제공항급유시설(주)를 정부가 인천국제공항공사에 2000억원에 매각한 뒤 소유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갖고, 운영권은 다시 민간에 넘기려 하고 있는 있다. 국토해양부 산하 서울지방항공청은 지난 6월 한국감정원에 감정, 의뢰한 대한항공이 운영하고 있는 인천공항급유시설(주)의 매매가격을 지난 5일 인천공항공사에 통보했다. 감정가는 배관과 탱크 등 시설물은 20년간 사용비로 617억원, 반영구적인 영업권은 1368억 등 1986억원이다. 서울지방항공청으로부터 감정가를 통보 받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국가공인기관인 한국감정원에서 값을 산정한 만큼 ‘검증.. 2012. 7. 8.
루이뷔통 입점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매출 쑥쑥 지난 5월 중국인 한 사업가는 한국을 방문한 뒤 출국길에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에 들렀다. 매장 안에는 여성용 백과 남성용 가방 등 다양한 상품이 진열돼 있다. 이 사업가는 이날 루이뷔통에서 가방과 등 7개 품목 9955달러를 샀다. 한국 돈으로 1150만원 어치이다. 중국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고가품이 루이뷔통이지만 한꺼번에 1만달러를 사 판매자들이 놀랐다고 한다. 면세점은 세금이 붙지 않기 때문에 백화점 등 시중가 보다는 30∼40% 싸다. 그래서 고가품 선호자들은 홍콩으로 면세쇼핑을 가거나 출국할때 고가품을 사면 항공료가 빠져 면세점을 애용한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중앙에 위치한 루이뷔통 매장 1700여개 전세계 공항 중 처음으로 인천공항 면세점에 지난해 9월10일.. 2012. 6. 22.
명예의 전당 제막식 6월12일 인천공항 국제업무단지 잔디광장에 커다란 비석이 하나 세워졌다. 국제공항협의회(ACI)로부터 세계 공항 서비스 7연패를 차지한 인천공항이 명예의 전당(Roll of Excellence)에 등재된 것을 축하하는 기념비이다. 제막식에는 이채욱 공항공사 사장과 강용규 노조위원장, 그리고 인천공항 상주기관장 등이 모두 참석했다. 기념비에는 이러한 문구가 새겨졌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공항 전 세계인이 가보고 싶은 공항 모든 공항 가족이 행복한 공항 그것이 인천국제공항이 끝없이 꿈꾸는 공항입니다. ACI(국제공항협의회) 명예의 전당 등재 기념 2012.6.12 인천공항이 기념비에 쓴 문구처럼 국민을 사랑하고, 영원한 한국의 자존심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2012. 6. 12.
외자 유치도 역발상이 필요하다 5월21일부터 25일까지 4박5일간 베트남 호치민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다녀 왔다. 국제공항협의회(ACI)가 세계 공항서비스 평가(ASQ)에서 인천국제공항이 서비스 7연패를 수상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에서 산토사섬에 있는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인천공항은 3개의 상을 탔다.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 전경 인천공항은 ‘아시아·태평양 최고 공항상’과 ‘중대형공항 최고 공항상(2500∼4000만명)’, 그리고 전세계 1700개 공항 중 가장 서비스를 잘 한 ‘세계 최고 공항상’을 거머줬다. 무려 7연속으로 이 상을 받았다. 전 세계에서 7연속 세계 최고가 된다는 것은 쉽지 않다. 남보다 먼저 생각하고 실천하고 앞선 고객 만족 서비스를 펼쳤기 때문에 가능했으리가 여긴다. 이제 인천공항은 인천국제공.. 2012. 5. 29.
또 시끄러운 인천공항 인천공항 민영화가 일단락된 가운데 이번에 인천국제공항급유시설(주)의 민영화와 한국관광공사 면세점 퇴출을 두고 인천공항이 또 다시 시끄럽다. 인천국제공항급유시설(주)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대한항공의 자존심 싸움으로까지 번질 양상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급유시설이 정부에 기부체납되면 자신들이 운영할 줄 알았지만 기획재정부가 발목을 잡고 있다. 대한항공은 기득권과 막강한 로비력으로 급유시설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특히 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시설부지에 민자사업으로 지어진 급유시설이 기부체납과 함께 운영권을 확보하지 못하면 향후 무상사용기간이 종료되는 민자시설인 외항사터미널(2014년 4월)과 위험물터미널(2013년 8월) 등도 비슷한 처지에 놓이게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게다가 2020년 민간.. 2012. 5. 16.
저가항공사 날개 짓 인천에 사는 김모씨(49)는 다음달 김포공항에서 제주항공을 타고 제주도 가족여행을 갈 예정이다. 저가항공사인 제주항공은 평일 요금이 공항이용료와 유류할증료를 합해 1인당 7만8200원(편도)이다. 이는 국적항공사 9만2800원보다 16% 정도 싸다. 4인 가족 왕복으로 12만원이 절약된다. 수원에 사는 이모씨(52)도 다음달 태국 방콕으로 해외여행을 준비하고 있다. 이씨는 저가항공사를 이용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에서 티웨이항공은 유류할증료 등 최저 항공운임이 42만원(왕복)이다. 반면 일반 항공사는 63만원을 넘는다. 1인당 20만원씩 4인 가족으론 80만원 이상을 아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티웨이 항공 저가항공사는 소형 항공기를 주로 투입하고, 좌석도 일반석 위주로 구성되며, 기내식이 제공되지 않는.. 2012. 5. 2.
인천공항에 꽃내음 물씬 인천국제공항 안팎에 꽃내음이 물신 풍기고 있다. 여객터미널을 쪽을 가다 보면 오른편에 개나리 꽃이 활짝 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유휴지 70만㎡에 심어 놓은 것들로 벌써 봄이 성큼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늘정원이라 불러진 이곳에는 개나리 100만주, 철쪽 30만주를 심었졌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월 20일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2012 하늘공원 개나리꽃 체험 프로그램’을 연다. 어린이들이 개나리꽃의 성장과정과 아름다움을 감성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또 개나리 꽃꽃이, 신기한 화분 만들기, 공원 가꾸기 등 다채로운 행사도 준비됐다. 특히 이곳에서는 제1,2 활주로 하단에 있어 비행기가 뜨고 내리는 것도 볼 수 있다. 여객터미널에도 벗꽃이 만개했다. 실제 꽃이 아니라 디지털 벗꽂을 영상으로 .. 2012. 4. 18.
법 무시하는 국정원과 외교통상부 G50 핵안보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테러 경계령이 내려진 인천공항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 이스라엘 외무장관이 자신의 가방에 대해 보안검색도 받지 않은채 항공기에 탑승해 출국해 버린 것이다. 여기에 이스라엘 외무장관의 의전을 수행한 외교통상부 직원은 ‘입’ 보증까지 섰다. 보안검색을 받지 않은 탑승객은 항공기에 탑승시키지 말아야 하는데도 국가정보원은 이를 허가하고 비행기를 이륙시켰다. 인천공항의 보안이 얼마나 허술한지 알만하다. 리베르만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16일 오후 6시40분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3층 1번 출국장 의전통로를 통해 출국하려다 보안검색요원들이 핸드캐리어(가방)에 대해 X-레이 검색을 요구하자 거부했다. 리베르만 장관과 수행원 15명은 문형탐지기를 통해 신체 검색을 받았지만 가방 .. 2012. 3. 16.